입장료는 천원.

음음! 정말 아, 옛날이여~ 를 떠올릴 수 있는 풍경이었다.

조금 아쉬운 점이 있다면 모든 물건들이 몽땅 한 곳에 있는 그런 뭉쳐진 느낌?^^;;

하지만.. 그런 맛이 있기에, 더 정겹게 느껴질 수도 있겠다^^


옛날 포스터도 많이 붙어있고, 장난감이며, 각종 물건들이 있어서
신기하기도하고 정겹기도 했다^^

'찰칵찰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3. 10. 13  (0) 2013.10.24
손을 내밀다  (14) 2010.07.21
인사동 토토의 오래된 물건  (1) 2010.05.30
도심의 자정  (0) 2010.05.30
by 라쿤밍 2010. 5. 30. 22:41
| 1 2 3 4 5 6 7 8 9 |